네이버 꿀이님이 진행하시는 Hexagon Petal Tee (마리님) KAL 준비

http://www.interweaveknits.com/galleries/bonus/spring-2011/hexagon-petal-tee.asp


얼마 전 마리님의 패턴을 Interweave에서 보고 첫 눈에 반한 뒤, 정말 언젠가는 꼭 떠보고 싶다고 생각만 하던 차에 꿀이님이 온라인으로 함께 뜨기를 진행하신다는 말씀을 듣고 참가하고 싶다고 댓글을 남겼더니 감사하게도 추가해주셨다. ^^;;


Interweave 2011년 봄호를 디지털 에디션으로 구입했는데 깔끔하고 예쁜 패턴이 참 많았다. 앞으로 두고두고 잘 볼 수 있을 듯.


KAL에 대해 아직 확실한 스케줄이 나오진 않았지만 우선 이것저것 준비를 좀 해놓고,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에 시간이 된다면 샘플 뜨기도 시작해보려고 한다.


마리님이 패턴에서 사용하신 Cascade Ultra Pima Cotton 실을 써보고 싶은데 아직 무슨 색을 살지 결정을 못했다. 패턴 모델로 나온 Magenta 색도 이쁘고 (이건 어떤 하의랑 함께 입어도 이쁠 듯하다) ... 아예 금색이나 노란색 계열로 해도 너무 화사하면서 이쁠것 같고 ... 여름에 입을 것이니 시원하게 하늘색 계열로 해도 좋을것 같고 ...


사이즈는 37 1/2"가 나을 것 같은데 ... 가슴 부분이 살짝 낄까 ㅠㅠ 싶은 노파심이 들기도 하지만 그래도 40 1/2"면 너무 클 것 같고 (살을 빼야 해 ... ㅠㅠ).


Circular needle도 이번 기회에 하나 더 마련하고 싶고 ^^;; ... DPN도 필요한 사이즈가 나한테 있나 체크해야겠다.


오홍홍홍홍~ 너무 뜨고 싶었던 패턴의 함께 뜨기에 참여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

새가슴 니터의 털실 지르기에 관하여 ...

내 이메일 편지함에는 하루에 약 70여통의 쇼핑몰 이메일이 전송된다. 대부분은 큰 세일을 하지 않음에도 사이트에 업로드된 신상품을 소개하는 내용인데 (괜히 잠재 고객의 구매 욕구만 쑤셔놓고 떠나버리는 이메일들 ...) 뜨개질을 시작하고 나서 뜨개 쇼핑몰/매거진 사이트에서 오는 이메일 뉴스레터도 많이 받게 되었다. 관심 가는 사이트는 굳이 구매를 하지는 ... » 내용보기

My first hand knit cardigan - Sally Cardigan

뜨개질을 시작하면서 너무 떠보고 싶었던 건 스웨터 종류였는데 초보자가 도전하기에는 너무 어려운 부분이 많은 것 같아 쉽게 엄두를 못 냈었다. 그러다가 발견한 Nikol Lohr의 Sally Cardigan을 보고 첫 눈에 휙~ 빠져버렸다. 약간 복고풍의 느낌을 풍기면서, 어린 아이들이 잘 입을 수 있을 것 같은 패턴을 어른 사이즈로 뜰 수 있다... » 내용보기

면 생리대 사용 후기

아주 어렸을 때는 멋도 모르고 생리라는 것이 뭔가 아주 신비롭고 특별한 특권을 지닌 것 같아서 혼자 므흣하게 좋아했었는데 나이가 들어버린 지금은 ... 걍 당연하게 여겨지는 월례 행사가 되었다. 사실, 그 때가 되면 느므느므 귀찮다. ㅠㅠ 여자로서 생리는 한달에 한번이면 꼭 치룰 수 밖에 없는 행사, 귀찮고 싫지만 어쩔 수 없이 혼자서 처리해야 하는 법... » 내용보기

근황, 잡담 ... 2010년 11-12월

벌써 이렇게 한 해가 저물어가다니 나이 먹을수록 세월이 빨리 간다는 말은 불변의 진리인 듯. ㅎㅎ시애틀 생활에도 이제 많이 적응된 상태이고, 이사온 집에서도 잘 생활하고 있다. 여전히 가구 + 수납 공간이 부족해서 계속 골머리를 썩혀야 한다는 게 문제이긴 하지만서도. 얼마 전에 Cook's Illustrated 잡지에서 보고 만들어보았던 슈가 ... » 내용보기

라이프로그